page loader

BITCOIN NEWS

비트코인 값 한달만에 19% 급등…中 때문에?

가상통화인 비트코인 값이 급격히 뛰면서 연중 최고치까지 근접했다. 중국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의 값을 올린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다.

미국 경제매체 쿼츠는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달 19%나 오르면서 600달러대 초반에서 718달러까지 뛰었다고 1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5월 이후 약 5개월만에 연중 최고가에 근접한 수치다.

하지만 비트코인 값의 급등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다고...


Read More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가 5000위안 넘었다

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5000위안 고지를 밟았다. 비트코인은 지폐나 동전과 달리 물리적인 형태가 없는 디지털 통화로, 미국발(發)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이름으로 위장한 정체불명의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창안했다. 

2일 북경상보와 국제금융보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비트코인 거래 가격은 5000위안을 넘어 최근 4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중에는 5025위안까지 올랐다. 하루 거래량만 100만비트코인 이상에 거래 규모도 110억위안에 달했다. 

북경상보는...


Read More

위안화 약세가 끌어올린 비트코인 가격...1000달러 돌파

국 위안화의 약세가 디지털 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을 1000달러 위로 끌어올렸다.

2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중국 비트코인 거래소인 BTC 차이나에서 7148위안, 달러화 기준 1029달러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비트코인 가격은 무려 120% 상승한 952달러를 기록하며 최고의 재테크 상품으로 등극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수익률만 달러화 기준으로 57%에 달할 정도로 폭등했다.

올해에도 상승세가 이어...


Read More

1비트코인 당 ‘140만원’ 국내 최대가 갱신

비트코인 시세가 또 한번 국내 최고가를 기록한 가운데, 국내최대 비트코인 거래소 빗썸에서 일일거래금액 최고가를 갱신했다. 

빗썸 측은 “3일  12시  기준 비트코인 시세는  1비트코인당 1408,000원으로 국내 비트코인 거래상 최대  가격을 갱신했다”면서 “빗썸에서는 2일 하루 동안 10,251비트코인이 거래되었으며, 이는 한화로 환산 시 약 135.8억원(13,579,056,500원)이다”고 말했다.  

빗썸의 이번 일일 거래최고가는 지난 12월 22일 이후 약 12일...


Read More

비트코인, 사상 최고치 경신…1년 새 가격 137% 뛰어

온라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중국과 인도 등에서 수요가 늘어 3년 만에 가격이 1000달러를 넘겼다.

블룸버그통신은 4일(현지시간) "뉴욕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이 장중 1140.64달러까지 올라 지난 2013년 11월 기록했던 사상 최고점(1137달러)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1000달러를 넘긴 것은 비트코인 붐이 일었던 지난 2013년 11월 이후 약 3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최근 12개월간 비트코인 가치는 약 137% 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이미 사상...


Read More

비트코인 2년10개월 만에 최고 수준… 트럼프 효과?

가상통화 ‘비트코인’이 ‘트럼프 효과’로 2년10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1월 초까지만 해도 1비트코인은 700달러 근처였다. 그러나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갑자기 수요가 몰리면서 12월 들어 770달러대까지 상승했다

이 같은 현상은...


Read More

비트코인, 약 3년만에 800달러 돌파

미국 달러 강세 여파로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800달러를 돌파했다. 2014년 1월 이후 약 3년만이다. 달러 강세가 비트코인 수요를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21일(이하 현지시간) CNBC, 마켓워치 등 외신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822달러까지 올랐다. 

비트코인은 올들어 꾸준한 오름세를 보였지만 지난달 8일 미 대통령 선거 이후 오름세가 급격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으로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중국인들의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Read More

비트코인, 3년 만에 처음으로 1000달러 돌파

온라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3년 만에 처음으로 1000달러(약 120만원)를 돌파했다. 중국 위안화 약세 등 여파로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비트코인 데이터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의 장중 가격은 비트코인당 1021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11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것이다. 현재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160억달러(약 19조원)를 넘었다.


Read More